Cportal

주원♡보아…올해 첫 '톱스타 커플' 탄생

입력:2017.01.18 18:26

보아 주원 열애

▲최근 열애 사실이 확인된 가수 겸 배우 보아(사진 왼쪽)와 크리스천 배우 주원. ©사진=보아 '인스타그램'·주원 '공식사이트'

[기독일보=라이프] 올해 첫 톱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그것도 '연상연하' 커플로, 주인공은 크리스천으로 잘 알려진 배우 주원(29·본명 문준원)과 가수 겸 배우 보아(30·본면 권보아)다. 이들은 한 살 차이의 '연상녀-연하남' 커플이다.

국내 주요 매체들은 18일 일제히 주원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확인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영화나 운동 등 공통 관심사가 있어서 자연스럽게 사귀게 됐다.

하지만 연애 기간이나 첫 만남 등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지인들과 측근들은 두 사람이 지인들이 있는 자리에서 우연히 만나 교제를 시작했고, 이구동성 이들을 "건강한 커플"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로의 비슷한 점이 많고, 배려심 많은 연인이라는 것이다.

주원은 2006년 뮤지컬 '알타보이즈'로 데뷔했으며 이후 KBS 2TV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와 '오작교 형제들', '각시탈', '굿 닥터', MBC '7급 공무원'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2015년에는 SBS '용팔이'로 'SBS 연기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는 5월 방송을 앞둔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를 촬영 중이며, 올해 입대를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보아는 10대였던 2000년 1집 앨범 'ID:PeaceB'로 데뷔해 '넘버원', '아틀란티스 소녀' 등을 연이어 히트시키면서 SM엔터테인먼트의 대표 가수가 됐으며 현재는 비등기 이사로도 이름을 올렸다. 그는 일찌감치 일본으로 건너가 한류가 확산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최근에는 JTBC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 출연, 안정적인 연기를 보이며 호평받아 향후 연기자로서도 활동 영역을 확장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본업인 가수로 돌아가 새 앨범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기독일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